생존 경쟁에서는 타인을 관찰하지만, 삶의 경쟁에서는 자신을 관찰한다.

이 블로그를 통해 저 스스로 저를 더 관찰하고자 합니다. 저의 '생각과 행동', 사진을 통한 일상의 기록 '안단테 : 조금 느리게', 뜻을 이루는 과정의 기록 '기업과 투자' 세가지 분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생각과 행동

관찰하고, 뜻을 찾아, 설명하는 일에 열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생각의 흐름과 행동 양식을 기록하고, 그 모든 것이 시작되는 근원을 밝히고자 <생각과 행동>을 만들었습니다.

안단테 : 조금 느리게

이 순간 숨쉴 수 있고, 하늘을 느낄 수 있으며 디딜 수 있는 땅과 두 다리가 있음에 감사합니다.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한 제 일상의 기록을 <안단테 : 조금 느리게>로 공유합니다.

기업과 투자

큰 뜻을 세우고 그 뜻을 이루기위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건 정말 즐겁고 멋진 일입니다. 하나의 방향으로 정진해나가는 현실의 디테일을 <기업과 투자>에 기록합니다.

어느 인터뷰

깊이 고민하고, 긴 시간에 걸쳐 정성들여 답변했던 한 인터뷰 글을 소개합니다.

왜? 사는가?

강연, 투자, 프레지 제작, 외국어 학습법 등 현재의 업을 선택한 이유를 밝히는 글 모음입니다.

강연 영상

토크 콘서트 화통과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에 출연했던 영상입니다.

DCG

DCG 웹사이트에 놀러오세요
더 많은 사업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프레지 제작 문의

좋은 프레지를 만드는
장인의 손길을 느껴보세요

강연 문의

'백지 위에 그리는 꿈'
'독수공방 외국어'
'좋은 프레지 만들기'

공인 프레지 전문가

DCG는 프레지 본사로부터
신뢰성을 인증받은
공인 프레지 전문가 그룹입니다

'2018/07'에 해당되는 글 1건

노회찬 의원을 떠나 보내며

2018.07.27 14:16 생각과 행동

중학 교과서에서 '의원내각제에서는 국회 해산이 가능하나 대통령제에서는 그렇게 할 수 없다'는 내용을 보고 '아..그렇구나' 했는데, 국회가 해산되는 걸 본 어린 노회찬. 배움과 현실의 다름에 충격을 받았던 그는 고등학교 때부터 유신반대투쟁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는 스스로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정치 입문을 했다고 말한다. 떠나간 그의 등을 보며 한없이 부끄럽다.


고등학교 2학년 때 나는 학급의 반장이었다. 그러나 사실 나는 반장을 희망한 적이 없다. 예나 지금이나 나는 리더십도 없고, 타인에 대한 공감이나 배려심도 수준이 떨어져 오히려 혼자 있기를 좋아하는 편이다. 리더라는 자리는 여전히 내 역량과 안 맞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학년 내내 학급에서 최상위권 성적을 유지했다는 이유로 나는 선생님께 등 떠밀리듯 반장이 되었다. 민주주의와 선거의 의미를 모르진 않았다. 정의로운 판단이 무엇인지 배워서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인간 보다는 성과를 내는 인간이 되기를 선택했다. 그로부터 20여년이 흘렀다. 그간에 몇번이고 더 그런 타협이 있었던 것 같다..


생각하는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내 삶에서 구호로만 그쳐 왔던 이 말이, 남들도 타협하며 살거야 생각하며 영혼 없이 올려다보던 이 말이, 떠나간 그의 등 뒤에선 영원의 영혼처럼 빛나니. 나는 한없이 부끄럽다.


Trackbacks 0 Comments 0

Copyright © 안영일의 일상, 생각, 작은 도전 이야기 All Rights Reserved